메뉴 건너뛰기


아버님을 보내드린지 벌써 4년이 다 되어 간다

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는데 부모에 대한 그리움만은

가슴에 뚜렷히 각인되어 지워지지도 않나 보다


사본 -20170924_073416.jpg


세월이 지날 수록 그리움이 더 진하게 묻어 나니 말이다

해마다 되어지는 벌초 행사가 올해는 또 이렇게 지나 갔지만

내 나이도 이제 내일 모래면 한갑이고  사촌 큰 형님이 70 (고희)를 넘겼으니

예초기를 지고 벌초를 하시는 형님들이 힘이 부치시는 모습들이시다

우리 세대가 지나면 과연 벌초라는 풍습이 있을찌 ....?


사본 -20170924_093604.jpg


조금 씁슬하지만 시대의 흐름이고  어떻게 결정을 하던 그것은

내 후손들의 몫이라 생각이 든다

어짜피 한 줌의 흙일 찐데 ...............ㅎㅎ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20 거제구조라 바다수영대회 file 빵구방교주 2018-08-07 6
219 날마다 버킷 리스트 file 빵구방교주 2018-04-13 61
218 여명을 깨우고 .... file 빵구방교주 2018-04-13 46
217 올해 첫 바다수영 file 빵구방교주 2018-04-13 51
216 내일 죽어도 좋을 오늘 만들기 file 빵구방교주 2018-04-13 43
215 뒷태가 아름다운 소년 file 빵구방교주 2018-04-13 40
214 제주 여행 file 빵구방교주 2018-03-17 60
213 하동 섬진강마라톤대회 file 빵구방교주 2018-03-09 69
212 밀양 마라톤 대회 file 빵구방교주 2018-03-03 49
211 아내와 함께 갔던 지리산 천왕봉 file 빵구방교주 2018-03-03 67
210 계획했던 버킷리스트를 다 이루고 떠났던 여행 file 빵구방교주 2018-02-06 73
209 가을의 전설을 몸으로 쓰다 file 빵구방교주 2018-02-06 59
208 제주 울트라 마라톤 50km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24 86
207 추석 명절 쉬고 갔었던 금백종주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17 82
206 청도마라톤 뛰고 왔습니다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17 73
205 몇일 전의 일이다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03 92
» 아버님 산소에 벌초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03 84
203 두번째 즐겼던 봉하 마라톤 대회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03 72
202 날마다 소풍처럼 때론 럭셔리 하게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03 74
201 송도 앞바다에서의 추억 하나 file 빵구방교주 2017-10-03 64